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추석 차례상 차리는법 [음식종류, 차림표] 지역별 방법

반응형

차례상 차리는법

 

우리나라 고유의 명절 추석입니다. 추석은 한가위라고 부르고 있는데 이 추석을 가배와 증추절이라고도 불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추석은 음력 8월의 가운데를 말하고 계절로는 가을의 중심이라는 것으로써 고려시대때부터 이어져 오던 추석은 한해 동안 지은 농사에 대한 조상님께 감사함을 표시하는 자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새로 수확한 햅쌀들과 햇곡식들로 밥을 짓고 쌀가루로 송편을 만들고 조상들의 묘에 가서 성묘도 하면서 차례를 지내는 것이 바로 추석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추석 때 많이 하는 추석놀이들도 있는데 이건 다음 포스팅에서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차례를 아직 지내고 있는 여러 가정집들에서 차례상에 대해서 헷갈려 하실 부분을 위해서 짧게 설명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차례상 지방 올리는 방법

 

 

추석 차례상 차리는법

차례상에 올라가는 음식들을 제수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제수는 고춧가루와 마늘을 쓰지 않으며 소금과 간장으로만 조리하여 사용한다고 합니다. 물론 각 지방들마다 다소 상차림이 다를 수도 있는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위치도 다른 부분인데 자세한 부분은 아래 설명드리겠습니다. 우선 추석 차례상에 올라가는 생선은 [꽁치, 멸치, 갈치] 같은 치가 들어가는 생선을 올리지 않습니다. 치는 어리석다 부끄럽다라는 의미라고 합니다. 과일은 [복숭아]는 차례상에 올라가지 않습니다. 이유는 귀신을 쫓는 힘이 있다고 해서 조상을 쫒아낸다고 조상들이 믿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과일은 꼭 위 아래를 도려낸다음에 꼭지 부위가 위로 가도록 담아서 올려주어야 합니다. 접시의 개수는 곡식, 채소, 과일은 접시에 적당량을 담고 접시 수가 짝수가 될 수 있게 올려줍니다. 생선과 고기는 적당량 담아 홀수가 될 수 있게 올려줍니다.

 

차례상 차림표

 

 

그리고 차례상에 올라가는 제수들은 절대 자손들이 먼저 먹지 않는다고 합니다. 대신 상에 올려놓고 남은 것들만 먹어도 괜찮다고 합니다. 그리고 추석에는 햇곡을만든 송편을 꼭 올린다고 합니다. 또 제사상은 신위와 가까운 쪽을 1열이라고 칭하고 신위를 바라본 자세로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라고 합니다. 1열에서는 수저, 밥, 국, 술잔을 놓으며 시접과편, 송편까지가 1열이입니다. 또 2열은 육전, 육적, 어전, 어적, 구이와 전을 올립니다. 3열은 육탕, 어탕, 소탕, 촛대까지 올립니다. 4열은 삼색나물, 간장, 식혜, 밑반찬을 올립니다. 5열은 후식, 과일, 한과, 대추, 밤, 과자류를 올립니다.

 

지역별 차례상차리는법

 

지역별 추석 상차림표 정리

우선 상차림 종류에서는 일반식, 현대식, 경기도식, 충청도식, 경상도식, 강원도식, 전라도식, 제주도식 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솔직히 이 부분을 전부 설명하기는 다소 어려울듯 해서 이미지로 한번에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참고하시고 상차림에 도움되시기 바랍니다.

 

차례상

반응형